곽진언 소격동 김필 틱탁 심사 엇갈린 이유, 슈퍼스타k6 서태지 울컥 눈물 충격이었다

Posted by 포투의 기사
2014/10/25 16:24 스타

곽진언 소격동 김필 틱탁 심사 엇갈린 이유, 슈퍼스타k6 서태지 울컥 눈물 충격이었다

 

지난 24일 '슈퍼스타K6'은 서태지 미션으로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서태지 노래가 막상 부르고자 하려면 상당히 어려운 노래가 많기에 이를 편곡해 잘 표현하고 원곡의 느낌까지 불어 넣는다는 것은 모든 참가자에 상당히 어려운 도전이었습니다. 결국, 대부분의 참가자가 서태지 미션에 실패했다고 평할 만큼 썩 좋지 못한 무대를 선보였고 그 결과 '난 알아요'를 부른 미카와 '테이크 파이브'를 부른 이준희가 슈스케 탈락자가 되고 말았습니다. 

.

 

그러나 딱 두 사람만이 서태지의 노래가 명품이라는 것을 증명해주었고 그 결과 극찬이 쏟아졌습니다. 먼저 슈스케 우승자로 꼽히고 있는 김필의 '틱탁' 무대는 그야말로 명불허전이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서태지 노래 중 '틱탁'이라는 노래가 가장 어려운 노래일 수도 있는데도 김필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곡을 해석해 제대로 김필만의 무대를 선보였고 보는 내내 눈과 귀가 즐거웠던 무대였습니다.

 

<슈스케 탈락자 미카, 이준희 - 슈퍼스타K6 탈락자 두명이 추가 되면서 이제 참가자는 6명 뿐이다>

 

특히 그의 노래 실력만큼 대중을 빨아들이는 스타성과 관객 압도 능력은 '슈퍼스타K6'에서는 가장 최고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김필의 패착은 발음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서태지 '틱탁'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완벽한 무대를 연출하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정확하지 않은 발음 때문에 가사 전달력이 떨어지면서 옥에 티가 되고 말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이승철은 김필에 대한 평가에서 "이 노래가 숨겨진 노래라 라이브할 때 리스크가 큰 편이다. 아니나 다를까 노래도 생소했고 본인도 어색해했고 듣는 우리도 집중이 안 됐다. 살얼음판을 걷는 느낌이었다."라고 혹평했습니다. 하지만, 전 솔직히 이승철의 평가에 대해서 동의하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그 정도로 김필의 무대가 형편없지는 않았으니까요.

 

<김필 틱탁 심사평 이승철 혹평, 윤종신은 김필 틱탁 호평 엇갈린 이유>

 

반면 이승철이 김필에 대해 혹평을 쏟아낸 것과 달리 김범수, 윤종신, 백지영은 호평을 쏟아냈습니다. 먼저 김범수는 김필의 무대에 '틱탁' 무대 평가에서 "늘 히든 트랙을 물 위로 끌어올리는 역할을 하더라. 이번 무대도 성공적으로 꾸렸다."고 평가했으며, 윤종신 또한 "김필은 뭐든지 김필화한다. 리메이크란 자기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점에서 이번 무대도 좋았다. 자기만의 필로 소화하는 모습에 감동받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백지영도 이어진 평가에서 김필에 대해 "아주 미미한 실수들이 있었지만, 위기를 넘기는 컨트롤 능력이 뛰어나다."고 비교적 좋은 평가를 했고요. 그런데 왜 이승철만 저런 혹평을 했는지 참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이처럼 김필의 '틱탁' 무대를 볼 때만 해도 그가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다 생각했지만 역시 진정한 주인공은 마지막에 등장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날 서태지의 최근 히트곡 '소격동'의 무대를 부른 곽진언 '소격동' 무대는 그야말로 극찬이 쏟아질 수밖에 없었던 최고의 무대였으니까요.

 

<곽진언 소격동 김필 틱탁 잡고 최고점 득점 당연했다>

 

이날 곽진언은 서태지 '소격동'을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해 완전히 자신만의 노래로 만들었고 이 노래 속에서 서태지의 느낌은 솔직히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느낌은 이미 아이유 버전의 '소격동'에서도 느낄 수 있는 부분이었는데 워낙 원곡이 좋다 보니 서태지 '소격동', 아이유 '소격동', 곽진언 '소격동'이 모두 같은 노래이면서도 다른 노래 같은 느낌이 들지 않았나 싶습니다.

 

특히 앞선 무대에서 김필의 무대를 보다 보면 항상 박하기가 떠오른 것처럼 곽진언의 무대를 보고 있노라면 화려하지는 않지만, 사람의 감정을 파고는 드는 그의 보컬의 매력이 마치 고 김광석과 유재하를 믹싱 해놓은 듯한 느낌이 든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곽진언의 노래를 보고 있노라면 혼까지 빨려들 듯한 느낌이 드는데 이런 가수를 보고 바로 영혼을 울리는 그런 가수라 말하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곽진언 소격동 이승철 특급칭찬 - 윤종신 역시 곽진언 소격동 속마음까지 알아주며 찬사> 

 

그래서일까요. 슈퍼스타K6 곽진언의 '소격동' 노래를 들은 김범수는 "곽진언은 미쳤다"는 말 한 마디로 모든 걸 표현하며 극찬을 쏟아냈습니다. 특히 김범수는 곽진언이 그간 말이 안 되는 무대를 보여주긴 했지만, 이번 무대에서 와서는 정말 정점을 찍었다며 서태지가 이 무대를 보고 있다면 아빠 미소를 지었을 것이라며 특급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김필에게 혹평을 했던 이승철 역시 "저는 첫 마디 나올 때 헤드셋을 벗었던 졌다."는 말 한마디로 모든 극찬을 표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승철은 "곽진언 씨의 리얼한 목소리를 듣고 싶었다. 이 노래를 듣고 소격동에 가 보고 싶었다. 노래도 잘 어울리고 편곡도 정말 좋았다. 서태지 씨가 곽진언 씨와 함께 리메이크를 해야 하지 않나 싶었다"고 말하며 최고의 찬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백지영 역시 "처음 첼로가 시작되며 끝났구나 생각했다. 울림을 오래 가져갔으면 좋겠다. 전체적으로 재미없어 내 평가가 박했는데 시원하게 점수 드리겠다."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슈퍼스타K 서태지 미션 라이벌 무대를 펼친 김필 틱탁 VS 곽진언 소격동>

 

하지만, 곽진언의 무대를 솔직하게 가장 잘 평가한 사람은 윤종신이었습니다. 윤종신은 곽진언 '소격동' 버전에 대해서 "소격동은 원곡의 팬덤이 강한 음악이다. 이런 노래는 리메이크를 하는데 소심해질 수밖에 없는데 곽진언은 전혀 신경 쓰지 않고 통기타를 치며 자기 노래를 불렀다"고 평가했고 이 평가는 확실히 곽진언의 입장에 바라봐준 정확한 평가였습니다.

 

이처럼 심사위원들의 극찬 속에 곽진언 '소격동'은 총점 387점으로 1위를 기록하며, 세 번째 생방송 만에 최고점을 받아냈습니다. 그리고 이는 앞선 두 번째 생방송 무대에서 김필이 기록했던 1위 점수를 모두 꺾는 최고의 점수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아직 생방송 무대는 더 많이 남아있고 김필의 반격이 가장 무섭다는 점에서 곽진언 또한 긴장하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합니다.

 

<슈퍼스타K6 서태지 출연만으로도 파격이었다.>

<그러나 더 감동이었던 것은 그가 동료가수 신해철을 위해 눈물까지 흘렸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정말 충격적이고 파격적인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동안 신비주의를 펼치던 서태지가 그것도 공개 오디션 생방송에 나타냈기 때문입니다. 특히 자신의 곡을 후배들이 모두 편곡해 부르게 한 것도 엄청난 파격이었는데 직접 격려를 위해 무대에 나와 조언까지 하는 모습을 보면서 진정 서태지가 변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서태지는 이런 도전자들에게 조언보다는 격려의 말을 해주었습니다. 특히 현장에 도착해 대기실에서 경연 무대를 지켜봤다는 서태지는 오히려 자신의 노래를 재해석한 경연자들에게 많은 것을 배울 정도로 감동적이라고 평가하며 칭찬을 해주며 참가자들의 기를 팍팍 살려주었습니다. 하지만, 뒤에 이어진 신해철을 언급한 부분에서는 울컥하며 눈물이 글썽거리는 서태지의 얼굴이 카메라에 잡혀 가슴이 아프기도 했습니다.

 

특히 서태지는 "신해철 형님이, 형님답지 않게 많이 아프다. 보시는 분들이 응원해 주시면 좋겠습니다."라며 직접 시청자들과 팬들에게 신해철을 위한 응원을 부탁했는데 그 마음이 정말 고맙고 감사했습니다. 그래서 말이지만 제발 신해철이 빨리 의식을 되찾고 건강한 모습으로 우리 앞에 나타나 과거의 마왕 신해철처럼 멋진 무대를 선보이는 그런 날이 꼭 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슈퍼스타K6 곽진언 소격동 최고였고 신해철을 위한

서태지 눈물 감동적이었습니다

글에 공감하시하트를 눌러주세요! 

티스토리 툴바